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구리시 아파트 주민들" 북부간선도로 확장, 구리시 구간 방음벽 설치하라"

기사승인 2017.05.07  18:38:12

공유
default_news_ad2
북부간선도로의 분진과 소음에 시달려온 구리시 아파트 주민들이 북부간선도로 확장공사와 관련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제공=구리시 동구발전추진위원회>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서울시가 추진중인 북부간선도로 확장공사에 대해 구리시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북부간선도로 확장계획에 방음벽 설치비용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곳 북부간선도로 구리시 구간 방음벽은 수직 방음벽으로 높이 8m로 설치되어 있으나 인근 아파트 단지 주민들은 입주시부터 북부간선도로의 소음과 분진에 시달려오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가 "구리시 구간은 8차선으로 차선을 늘리는 것이지 도로확장은 아니라"는 괴변을 늘어놓자 아파트 주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하고 있다.  

7일 서울시와 구리시에 따르면 북부간선도로는 대도시권광역교통시행계획에 따라 2019년12월까지 묵동IC(서울 중랑구) ~ 구리IC(구리 인창동)구간을 4~6차선을 6~8차선으로 4.78km(서울1.25, 민자2.08, 구리1.45)를 확장하는 공사다.

북부간선도로 사업은 총 연장 공사 구간 중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에서 중랑 IC 2.08km 구간 공사시행중이다. 총 사업비는 1,368억원으로 2017년 예산은 98억으로 국비가 93억 시비가 5억원이 투입된다.

그러나 서울시가 이곳확장공사를 진행하면서 확장 기본계획에 방음벽 설치비용을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구리시 구간은 도로확장이 없으므로 재설치 비용 반영이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시와 기재부는 환경영향평가 시 수직방음벽 재설치(높이 8m -> 12m) 또는 터널식 방음벽 설치가 필요한 것으로 평가된다면 향후 실시설계 총사업비 조정 시 반영을 검토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이곳 주민들은 "도로 확장으로 인한 소음 및 분진이 매우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도로확장공사로 인한 대책으로 방음/방진터널을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기재부와 서울시에서 도로확장을 계획하면서 예상되는 인근주민 피해조사도 없는 대책없는 처사는 시민을 무시한 행정"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최승권 구리시 동구발전추진위원장은 "구리시 구간은 확장을 안하니 방음벽 설치가 곤란하다는 기재부의 입장에 대해 말도 안되는 괴변"이라며 "도로를 6~8차선으로 증가하는 것이 확장을 하는것과 무엇이 다르냐"고 지적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에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중('17.10.31 기한)에 있다"며 "5월부터 9월까지 환경영향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며 향후 환경영향 평가결과를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북부간선도로변에 '대책없는 도로확장공사 반대' 현수막을 게시하고 주민차량 100대를 동원, 최저속도 준법운전을 지속적으로 할 계획"이라며 강한 입장의 대책을 촉구했다.

한편 구리시는 방음벽 재설치비용을 설치해 달라는 입장을 기재부에 요구한 상태다.  

지난 4월 17일 백경현 구리시장은 간담회 자리에서 "방음/방진터널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구리시가 자체 환경영향평가를 통해 예상되는 주민피해 결과를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김동환 기자 kimsi@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