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보령시, 국민안전처 주관 재난관리평가서 우수기관 선정

기사승인 2017.05.19  23:37:34

공유
default_news_ad2
보령시청 전경

[매일일보 박웅현 기자] 국민안전처가 주관한 2017년도 재난관리 평가에서 보령시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장관 표창과 함께 15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원받게 됐다.

재난관리 평가는 재난관리 업무실태를 점검하고, 그 결과를 환류해 재난관리 업무의 효율성 증대와 선진재난 관리체계 구축을 목적으로‘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2005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평가내용은 재난관리 프로세스, 안전관리체계, 재난대응조직 구성 등 개인·부서·기관·네트워크 4개 분야, 5개 항목, 39개 세부지표의 역량 평가로, 상위 15% 이내 기관은 정부포상과 함께 보조금을 지급 받는다.

이번 평가에서 시는 재난 및 안전관리 업무 공무원들의 책임 역할 숙지와 폭염 등 인명피해 최소화 방안, 취약계층 보호, 풍수해 대비 재난 우려지역 조사 및 관리, 재난 관련 기관장 의지, 각종 재난 상황별 자체 교육 추진 등에서 고르게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특히, 시는 대천해수욕장, 머드축제 등 사계절 수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특수성 때문에 안전의 관심이 어느 지역보다 높은 실정이고, 지난 2013년 7월 안전을 총괄하는 부서인 안전재난과 신설하고 기존의 재난 안전 전문가 1명 외에 올해는 육성을 위한 방재안전 직렬 추가 채용 등 재난 위기 극복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다.

여기에 지난 4월에는 국민안전처가 발표한 2016년 재해예방사업 실태점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재난관리의 안정적 추진 노력이 계속 알찬 결실을 맺고 있다는 평가이다.

한진호 안전재난과장은“지난해 점검결과 미흡한 지표에 대한 개선을 위해 재난 부서 뿐만 아니라, 모든 공직자들이 함께 노력해 왔다”며, “이번 결과에 따라 미흡한 부분은 철저히 개선하면서 재난관리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웅현 기자 seoulca1919@naver.com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