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상조 재벌개혁 칼날에, 박삼구 ‘좌불안석’

기사승인 2017.08.03  14:17:31

공유
default_news_ad2

- 공정위, 금호그룹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 조사
재벌개혁 기조 맞춰 조사범위 확대될 지 주목

[매일일보 이한듬 기자] 새 정부의 재벌개혁 선봉에 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이번엔 금호아시아나그룹에 칼끝을 겨냥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경제개혁연대가 지난 6월 금호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에 관한 조사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 최근 경제개혁연대에 조사에 공문을 보내 착수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경제개혁연대는 지난 5월 ‘금호그룹의 계열사 간 자금거래 등의 적절성 검토’라는 보고서를 통해 박삼구(사진) 회장이 2015~2016년 금호산업 인수와 그룹 재건과정에서 계열사 자금을 부당동원하고, 이사회 결의 및 공시의무 위반 등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5년 10월 금호홀딩스를 설립해 금호산업을 인수한 뒤, 2016년 들어 금호산업, 아시아나IDT 등 7개 계열사로부터 966억원을 빌렸다는 것.

공정거래법상 대규모기업집단 소속 회사가 다른 계열사와 자본총액의 5%, 또는 50억원 이상의 거래를 하려면 이사회 의결 및 공시를 의무적으로 해야한다. 하지만 금호 측은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또한 금호홀딩스가 7개 계열사에 지급한 이자율이 금융회사로부터 빌린 돈의 이자율인 5~6.75%다 낮은 2~3.7% 수준인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이와 관련, 경제개혁연대는 지난 6월 말 공정위에 조사를 요청, 이를 받아들인 공정위가 최근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 것이다.

재계에서는 김 위원장의 재벌개혁 의지가 워낙 높은데다, 그간 김 위원장이 금호아시아나 그룹의 재건과정에 꾸준히 문제점을 제기해왔다는 점에서 조사 범위가 어디까지 확대될지 주목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경제개혁연대 소장이던 2013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유동성 위기를 겪자 당시 계열사끼리 기업어음(CP)을 거래한 것을 문제삼아 박 회장을 배임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또한 지난해 1월에도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과 학교법인 죽호학원이 박 회장의 개인의 지배권 확보를 위해 법인재산의 손실을 감수하면서 금호기업에 출자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박 회장을 고발하기도 했다.

올해 1월에는 경제개혁연대 논평을 통해 “채권단은 금호산업 인수 시 박삼구 회장 측이 투자자들과 체결한 옵션계약 내용을 조사해 인수조건을 위배한 것은 아닌지 판단해야 할 것”이라며 “금호타이어 인수자금을 조달한 과정도 철저히 살펴보고 인수적격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금호그룹의 재건 과정에 사사건건 의문을 제기해왔던 만큼, 이번 공정위 조사에서 현미경 검증을 통해 집중적으로 문제를 파헤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특히 김 위원장이 새 정부의 재벌개혁 의지가 강력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공개적으로 기업들에 경고를 날린 직후라 더욱 강도높은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김 위원장은 2일 MBC의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기업들이 정부의 개혁의지가 후퇴하는 것처럼 인식하고 공권력에 도전한다면 용인하지 않겠다”며 “(새정부의) 경제개혁 의지에 대해 의심하지 말고 도전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한듬 기자 ondal84@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해광고ㆍ어뷰징 기사 없는 클린미디어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46
전체보기
  • Justice 2017-08-04 10:22:05

    금호타이어 인수자금 조달과정에서 외국자본(중국 하이난그룹) 통해서 자금을 지원받았고 그 대가로 기내식공급권을 30년간 하이난그룹의 자회사인 게이트고메코리아에 넘겼다. 그 과정에서 불법이 있었는지 엄밀히 조사해야 한다. 금호타이어를 외국자본(중국)에 넘기면 안된다고 여론전을 펼치면서도 금호타이어 인수자금 확보를 위해 정작 중국자본으로부터 자금을 확보한 박삼구의 이율배반적인 행위는 비정상적이다. 기존 기내식 공급업체인 엘에스지스카이셰프코리아의 1000여명 직원의 고용도 불안해졌으나 무책임하게 일관하고 있다. 그들이 무슨 죄인가?삭제

    • 누구 2017-08-04 00:57:13

      누구를 위하여 기업을 넘기나? 주식 투기꾼들이야 한방이면 만사오케이겠지만 누군가에겐 평생 일한 터전이자 삶의전부일수 있다. 정녕 매각을 원하면 고용보장부터 구체적인 가이드를 제시해라삭제

      • 박삼구 금호비리의혹 2017-08-03 21:55:43

        금ㅎ타이어를 3년간 보유한 소액주주입니다 3년간 금호그룹의 행위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박삼구의 쏟아져 나오는 비리의혹들을 보면서 이 나라에 과연 정의가 있는지 의심스러웠습니다 제발 박삼구비리의혹을 철저히 조사해 주시길 바랍니다삭제

        • 정의실현 2017-08-03 21:28:42

          수조원의 공적자금과 워크아웃이라는 기업회생의 기회를 주었지만 워크아웃 졸업하자마자 파업의 연속. 매각 막바지까지 실적 악화에도 자구노력은 안하고 내 밥그릇 챙겨줘 하는꼴 아닌가? 적군과 마주친 상황에서 짬밥타령만하고 총은 내팽겨치고 지원만 요청하는 사병들과 지원을 바라는 사병들 가족의 외침처럼 호남정서는 정령 자구노력없이 공짜만 바라는 건가? 뼈를깍는 자구노력이 없다면 설령 공적자금으로 도와준다해도 영구히 밑빠진 독에 물붓기가 될것이다.삭제

          • 정덕길 2017-08-03 21:27:12

            쌈구의 발악과 그에 동조하는 쓰레기 집단의 꼭두각시놀음을 기사랍시고 내보내는 삼류 언론까지 모두 철저히 박멸되어야 한다
            노골적으로 매각 방해 행위를 집요하게 이어가는 쌈구를 단호하게 응징해야한다
            금타 매각 서둘고 금호 해체하고 쌈구 검찰 조사들어가자삭제

            4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