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티웨이항공, 2분기 영업익 50억원···전년比 198% 급증

기사승인 2017.08.11  19:50:5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티웨이항공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티웨이항공이 올해 상반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자본잠식을 탈피했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잠정)이 5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98%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1256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보다 5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상반기 영업실적은 매출액의 경우 전년보다 55% 증가한 2615억원, 영업이익은 무려 1112% 증가한 206억원을 기록했다.

티웨이항공은 상반기 매출이 2000억원대를 돌파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것은 물론, 자본잠식 상태에서도 벗어나게 됐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상반기 대구~오키나와, 대구~다낭, 인천~구마모토, 제주~오사카까지 총 4개의 신규 노선을 취항했다. 다양한 출발지 확대를 통해 소비자들이 편의를 높였으며, 중국 사드 사태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일본 및 동남아 노선의 공급석을 확대해 대응한 것이다.

실제 티웨이항공의 1~6월 국제선 수송 인원은 전년보다 두 배 가까운 143만9532명을 기록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연말까지 20대의 항공기를 보유할 계획이며, 내년을 목표로 기업공개(IPO)추진을 위해 사전 작업에 착수했다”며 “채무 제로 경영을 지속하며, 더욱 투명하고 내실있는 경영을 통해 더욱 전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