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충청권 4개 주요 시·도지사,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한마음

기사승인 2017.09.14  17:05:24

공유
default_news_ad2

[매일일보 박웅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를 비롯한 대전광역시와 충청남도, 충청북도 등 충청권 4개 시도 14일 충북 C&V에서 제26차 충청권행정협의회를 열고 충청권 공동발전과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8개항에 공동 합의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한 권선택 대전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안희정 충남지사는 이날 공동합의문을 통해 수도권 집중에 따른 부작용을 시정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해 ‘헌법에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문화’하고,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국가기관이 조기 이전되도록 공동 노력키로 했다.

또, 대전~당진 고속도로를 비롯, 청주~영덕, 공주~청주를 잇는 고속도로를 조기 건설하여 중부권 동·서 지역의 경제권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공동 대응키로 했다.

이와 함께 대덕특구와 세종시(연서면) 일원을 연결하는 광역도로와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조기 건설, 중부고속도로 남이~호법 확장, 세종~청주 국제공항 BRT 도로, 금강 재자연화를 위한 생태복합클러스터 조성, 보령~울진 자동차 전용도로 건설도 공동 노력키로 했다.

이 자리에서 이춘희 세종시장은“내년 개헌시 세종시가 행정수도가 될 수 있도록 충청권 시도지사와 충청인들의 하나로 뭉쳐 ‘세종시=행정수도’가 완성되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충청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으로 실질적 지방분권 실현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4개 시‧도를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확충이 시급하다는데 의견을 일치했다.

박웅현 기자 seoulca1919@naver.com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