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교육·사회 정책 공방

기사승인 2017.09.14  17:39:18

공유
default_news_ad2

- 여야, 건강보험 재원, 저출산, 살충제 달걀, 생리대 사태 공방
여,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요청...야 "사법부 코드화 정점 인물"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국회는 14일 본회의를 열고 교육·사회·문화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을 이어갔다. 이날 대정부질문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교육 사회 정책 등을 두고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다.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의 재원 조달 방식과 저출산 문제, 살충제 달걀과 생리대 사태 등에 대해 공세를 펼쳤다. 반면 여당은 문화체육관광부의 블랙리스트 등 조사 진행 상황과 MBC와 KBS의 총파업에 대한 정부 입장 등에 대해 질의했다.

특히 한국당은 MBC 김장겸 사장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국회 보이콧을 선언했다가 지난 11일 철회한 만큼 공영방송 파업 사태를 두고 여당이 방송장악을 시도하려고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더불어 여야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끝낸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놓고도 날을 세웠다.

민주당은 야당이 존재감 과시를 중단하고 국민 기대에 부응하라며 인준 협조를 요청했고, 야당은 김 후보자가 사법부 코드화의 정점에 있다며 부적격 인사라고 맞섰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의 정우택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는 사법부 코드화의 정점에 있는 인물"이라고 주장했고, 대법원장 인사청문특위 위원장을 맡았던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삼권분립의 한 축인 대법원을 이끌 적임자냐는 의문에 전혀 확신을 주지 못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