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엔 연설] 文대통령, 유엔 역할과 전세계 대북공조 호소

기사승인 2017.09.22  08:01:12

공유
default_news_ad2

- "다자주의 대화로 평화, 가장 절박하게 요청되는 곳이 한반도"
"북한 붕괴 바라지 않아, 결단 내린다면 도울 준비 되어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 회의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다자주의 대화를 통해 세계 평화를 실현하고자 하는 유엔정신이 가장 절박하게 요청되는 곳이 바로 한반도라고 강조했다.

전세계를 향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북 제재와 압박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한 것인데 "한반도에서 유엔의 보다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며 "도발과 제재가 갈수록 높아지는 악순환을 멈출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우리의 노력은 전쟁을 막고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지나치게 긴장을 격화시키거나 우발적 충돌로 평화가 파괴되는 일이 없게 북핵문제를 둘러싼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위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스스로를 고립과 몰락으로 이끄는 무모한 선택을 즉각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며 "나는 북한이 타국을 적대하는 정책을 버리고 핵무기를 검증 가능하게, 그리고 불가역적으로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북한의 붕괴를 바라지 않는다"며 "어떤 형태의 흡수통일이나 인위적인 통일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다. 북한이 이제라도 역사의 바른 편에 서는 결단을 내린다면, 우리는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서는 대북 제재의 실효적 시행 여부를 좌우할 중국·러시아 정상이 참석하지 않았고, 북한 측 기조연설자인 리용호 외무상이 문 대통령의 기조연설을 듣지 않고 자리를 떴다는 점을 언급하며 반쪽 성과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당 대회 준비에 바쁘다는 이유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시한 유엔 개혁안에 반대하며 유엔총회 대신 군사 훈련을 참관하느라 유엔 총회가 열리는 뉴욕에 오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도 지난 1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기조연설 때처럼 이날 문 대통령의 기조연설장에 참석하지 않았다. 리 외모상과 함께한 자성남 유엔 주재 북한 대사도 총회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걸로 전해졌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co.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