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현미 국토장관 “지역 여건과 필요에 맞는 도시재생 필요”

기사승인 2017.09.22  15:27:54

공유
default_news_ad2

- 도시재생 관련 현장 의견 청취…추석 앞두고 물가 점검·위문품 전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이정윤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2일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지난해 4월 재개장한 광주광역시 광산구 ‘1913송정역시장’을 찾아 지역 상인들과 도시재생 사업을 통한 전통시장 발전 방안에 대한 의견을 함께 나누고 직접 장을 보며 추석 명절 물가를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상인들로부터 도시재생 사업 성과와 보완해야 할 부분 등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채소 및 과일 가격 상승과 전반적으로 소비 심리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 상인들을 격려했다.

김 장관은 “오래된 시장의 가치를 현대적인 디자인과 접목시켜 창의적으로 전통시장을 재생한 점에 큰 인상을 받았다”라며 “송정역시장의 성공 사례를 인근 지역으로 확산시키고 연계된 상권도 발전시켜 도시재생의 효과를 더욱 높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올해 연말 지역 선정을 앞두고 있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다양하고 적극적으로 추진 및 지원할 방침이다.

이정윤 기자 think_uni@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