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광역시, 5·18 당시 기독병원서 나온 탄환 국과수 감식 의뢰

기사승인 2017.10.12  18:02:23

공유
default_news_ad2

- 전일빌딩 10층 탄환 흔적 “헬기사격 유력 감정 결과” 이어…진실규명 탄력 전망

   
박주섭 前 광주기독병원장이 12일 광주기독병원 3층 회의실에서 5‧18 당시 환자 수술 과정에서 나온 탄두와 탄환 등 10점을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기증했다.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사진 왼쪽부터 박병란 광주기독병원장, 박주섭 前 병원장‧1980년 당시 외과과장, 이건리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 김태종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연구실장)

[매일일보 윤성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박주섭 前 기독병원 원장이 12일 기증한 1980년 당시 수술과정에서 나온 탄환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 의뢰키로 했다.

박 前 원장은 1980년 당시 기독병원 외과과장으로서 부상자들을 수술하면서 적출한 탄두 5점과 탄환 조각 5점을 이날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기증했다.

또한, 현장조사를 위해 광주를 방문 중인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이하 ‘5․18 특조위’)에도 출석해 당시 상황을 설명하고 “이번 기회에 5․18 진실이 철저히 규명돼 역사의 교훈으로 삼았으면 한다”하고 소감을 밝혔다.

광주시는 국방부 5․18 특조위가 박 前 원장이 보관․기증한 탄환과 5․18기록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탄환 등을 국과수에 감정해주도록 의뢰함에 따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보관 중인 5․18 당시 사망자 시신 등에서 수습된 총알 파편과 실탄(탄두)을 포함해 국과수에 감식을 요청할 계획이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보관중인 탄두와 탄환은 ▲5․18 당시 사망해 옛 망월동 시립묘지 3묘역에 안장된 시신 9기를 1997년 국립5․18민주묘지로 이장하면서 습득한 총알 파편 17점 ▲2002년 무연고 분묘 11기에 대한 DNA검사 과정에서 습득한 총알 파편 3점 ▲전남일보 정용화 기자가 1989년께 주남마을 암매장지 제1차국회광주특별위원회 현장검증과정에서 취득해 기증한 실탄(탄두) 9점 등이다.

총알파편 등에 대한 조사의뢰 내용은 ‘생산년도’, ‘종류 및 크기’, 사격 발사거리를 유추할 수 있는 ‘압축정도’, ‘기타 1980년에 발포한 총탄과의 연관성 유무’ 등이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해 전일빌딩 10층 내부에서 발견된 탄환 흔적을 국과수에 의뢰해 올해 초 “헬기 사격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는 감식결과를 이끌어 낸 바 있다.

윤성수 기자 yss707@naver.com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