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니티, 엔진 최신 버전 ‘유니티 2017.2’ 출시

기사승인 2017.10.13  17:09:17

공유
default_news_ad2

- AR코어, AR키트, 마이크로소프트 혼합현실, 뷰포리아 등 지원

유니티 2017.2. 사진=유니티 제공

[매일일보 이우열 기자] 유니티가 13일 아티스트와 개발자의 창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다양한 요소가 도입된 ‘유니티 2017.2’를 공개했다.

유니티 2017의 이번 버전은 2D 게임 및 AR, VR을 아우르는 XR(eXtended Reality) 콘텐츠 제작을 위한 엔드투엔드 솔루션과 구글의 AR코어, 애플 AR키트, 뷰포리아, 마이크로소프트 혼합현실에 대한 최적화된 지원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 버전을 통해 아티스트와 디자이너를 위한 요소들이 더욱 강화됐다.

먼저, 2D 타일맵과 2D 시네머신 툴이 추가됐다. 2D 제작자가 빠르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반복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새로운 2D 타일맵 툴을 포함한 완벽한 구성의 2D 툴 세트를 제공한다. 새로운 2D 시네머신은 자동 구성, 추적, 우선순위 지정, 블렌딩 등 유용한 기능을 통해 카메라 동작을 쉽고 간편하게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각종 확장현실 관련 최신 플랫폼을 지원하며 최적화가 완료된 것도 특징이다. 현재 전세계 AR및 VR 콘텐츠의 3분의 2가 유니티로 제작되고 있는 가운데, 2018년 말에는 10억대 이상의 혼합현실 지원 기기에서 유니티로 제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담 마이힐 유니티 시네마틱스 책임자는 “유니티 2017.2는 아티스트와 개발자에게 더욱 향상된 기능의 비주얼 툴을 제공하여 시선을 사로잡는 멋진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돕는다”며 “2017.2의 탁월한 기능과 유연성은 더 원활한 실험을 가능하게 하고, 빠른 반복 작업을 도울뿐 아니라, 부문 간 협력도 더 긴밀하게 진행할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이우열 기자 wylee726@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