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文대통령-메드베데프 총리 회동…新북방정책 비전 공감

기사승인 2017.11.14  16:00:18

공유
default_news_ad2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회담을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북방정책을 통해 천명한 대로 조선·항만·북극항로 등 9개의 다리를 통한 동시다발적인 협력이 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회동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방경제협력위원회를 중심으로 러시아의 극동개발에 전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메드베데프 총리가 대통령으로 재직할 때 두 차례 방한하시고 한-러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양국 관계를 격상시키는 등 양국 우호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셨다”며 “최근 양국이 초고위급에서 이렇게 긴밀한 협의를 하는 것은 양국 간 협력이 빠른 속도로 발전해 나가고 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메드베데프 총리는 "한국은 아태지역의 한 파트너 국가로서 아주 좋은 우호 관계를 갖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과 같이 한반도 평화에 깊은 이해관계를 갖고 있고, 이는 우리가 모든 무대와 분야에서 지키는 원칙적 입장"이라고 답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9개 다리 구상’은 기업 분야 협력을 추진하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본다”며 “우리 정부는 이 구상을 현실화할 준비가 돼 있고, 지금은 실질적인 모멘텀을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