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댓글부대' 65억 손실 혐의 원세훈·이종명 기소

기사승인 2017.12.07  14:11:1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장석원] 검찰이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국고를 쓴 혐의로 원세훈 전 원장(66)을 추가로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원 전 원장과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 등 손실 혐의로 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원 전 원장은 2010년 1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국정원 심리전단과 연계된 사이버 외곽팀의 온·오프라인 불법 정치 활동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수백회에 걸쳐 국정원 예산 65억원가량을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전 차장에게는 48억원의 국정원 예산을 불법 여론조작에 사용한 혐의로 기소했다.

원 전 원장은 지난 8월 7일 파기환송심 선고에서 징역 4년과 자격정지 4년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됐다. 함께 기소된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60)과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정보국장(59)은 각각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장석원 기자 jjangad@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