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비과세 해외주식형 펀드, 연말 일몰 앞두고 잔고 4조 육박

기사승인 2017.12.07  17:43:25

공유
default_news_ad2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연말 일몰을 앞둔 비과세 해외주식형 펀드에 4조원에 가까운 자금이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월말 현재 비과세 해외주식형 펀드의 판매 잔고는 3조8068억원으로 집계됐다. 최근 월간 판매 추이를 보면 6월 1706억원, 7월 1967억원, 8월 2179억원, 9월 3559억원, 10월 4935억원, 11월 8546억원으로 급증하면서 최대치 경신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계좌 수도 지난 10월말 66만6000개에서 11월말 87만7000개로 한 달 새 21만1000개나 늘었다.

이는 제도 일몰까지 얼마 남지 않아 비과세 혜택에 동참하려는 투자자들이 몰린 결과로 풀이된다. 올해 말 일몰 예정인 비과세 해외주식형 펀드의 비과세 혜택은 일몰 전 마지막 영업일인 12월 29일까지 신규 펀드 매수 결제가 완료돼야 적용받을 수 있다.

인기가 많은 판매규모 상위 10개 펀드의 판매잔고는 전체의 46.2%인 1조758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비과세 해외주식형 펀드가 출시된 지난해 3월 2일(또는 개별 펀드 출시일) 이후 수익률(이하 수정기준가·A클래스 기준)이 50%를 넘은 펀드는 4개였다.

특히 두 번째로 많이 팔린 KTB중국1등주증권(2041억원)의 수익률은 무려 82.58%에 달했다. 판매규모가 가장 큰 펀드는 한국투자베트남그로스펀드로 환헤지·환노출형을 합쳐 총 2732억원이 설정됐다.

업권별로는 은행이 2조1745억원, 증권사가 1조6113억원의 판매잔고를 기록했다. 계좌당 평균 납입액은 증권이 517만원, 은행이 387만원이다.

비과세 해외주식투자 전용 펀드는 누구나 1인당 300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해외 상장주식 매매와 평가손익(주식배당과 이자소득)에 대해 비과세 혜택이 부여되고 의무 가입 기간은 없다. 납입 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매매와 입출금 할 수 있다.

홍석경 기자 adsl11654@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