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靑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한다고 해도 상당시간 걸려"

기사승인 2018.01.12  11:38:32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청와대는 12일 가상화폐 거래 규제와 관련한 정책 방향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삼가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청와대는 12일 가상화폐 거래 규제와 관련한 정책 방향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삼가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날 법무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을 둘러싸고 시장이 크게 요동쳤던 것처럼 자칫 시장과 투자자들에게 혼란을 초래하는 것을 경계하려는 기류가 읽힌다.

청와대는 현재 법무부와 금융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유관부처 관계자들을 참여시킨 가운데 수시로 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조만간 정부 차원의 종합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청와대는 중국과 러시아 등 주요국들이 가상화폐에 대한 강력한 규제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도 이 같은 흐름에 적극 합류해야 한다는 인식이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김치 프리미엄' 현상(가상화폐가 다른 나라보다 한국에서 30∼40% 이상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현상)을 거론하며 "하다 못해 김치 프리미엄이라도 정상화해야 한다"며 "300만명 가까이 달려들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손을 놓고 있는 것은 말이 안되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기 법무장관이 전날 밝힌 거래소 폐지 추진에 대해서는 "각 부처의 대책을 조율 중인데, 가장 강력한 안(案)이라고 할 수 있으며 비중이 꽤 실려있다"고 평가하면서도 "폐지한다고 하더라도 법률로 해야 하는 사안으로서 국회 논의과정을 거쳐야하는 만큼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한 문제점을 수시로 보고받고 있으며 한국 특유의 과열현상을 매우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