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무안경찰, 화물차량 연쇄 절도 피의자 검거

기사승인 2018.01.22  14:16:37

공유
default_news_ad2

[매일일보 박현우 기자] 무안경찰서(서장 이을신)는 지난 10일부터 17일 새벽까지 무안군 일원을 돌아다니며 1톤 화물 차량만 골라 4대를 훔친 A씨(31세, 남) 등 2명을 현행범인으로 체포하여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피의자들은 시골 마을 도로변이나 농장 등에 세워둔 화물차량의 시정장치가 되어 있지 않고 열쇠가 꽂혀 있거나 주로 차안에 보관되어 있는 점을 착안하여 차량을 절취하기로 공모했다.

지난 10일부터 전남 서해안 일대에 대설특보가 발효되어 많은 눈으로 사람이나 차량의 통행이 없는 시간대를 이용하여 범행을 하였고 절취한 차량은 고물을 운반하는데 1회 사용 후 인적이 드문 공사장이나 도로변에 버리고 다음날 새로운 차량을 절취하는 대범성을 보였다.

또한 피의자들은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범행 차량을 물색하는데 이용한 승용차량의 번호판을 눈으로 가려 CCTV에 확인되지 않도록 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타고 다닌 차량의 동선을 끈질기게 추적하여 차량번호를 특정하고 목포, 무안, 영암 일대를 탐문, 수색 및 잠복 수사 하는 한편, 무안군 관제센터와 연계하여 17일 새벽 시간에 4번째 차량을 훔쳐 도주하는 피의자들을 차량으로 10여분간 추격하여 현장에서 검거, 구속했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훔친 차량으로 영암 대불산단 등에서 버려진 고철을 주워 하루 2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는 진술에 따라 고철 도난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할 예정이다.

박현우 기자 saogur@naver.com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