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산골한옥마을, 내달 4일 봄맞이 세시행사 '입춘' 개최

기사승인 2018.01.23  15:10:37

공유
default_news_ad2

- 2월4 일 11시 ,길놀이 공연과 함께 입춘첩 붙이기 시연 진행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남산골한옥마을이  2월 4일 새해 첫 절기인 입춘(立春)을 맞아 <반가운 봄, 입춘>이라는 주제로 세시행사를 개최한다. 오전 11시 서울 중구 필동 동사무소 앞에서 한옥마을 입구까지 이어지는 타악그룹 ‘타고’의 흥겨운 길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입춘첩 붙이기, 입춘 절기 음식인 세생채(細生菜) 무료 시식, 입춘첩 무료 나눔, 소원지 쓰기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 된다.

24절기 중 첫 절기인 입춘(立春)에는 길하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기를 바란다는 뜻의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등의 글귀가 쓰인 입춘첩을 대문에 붙인다. 이날 한옥마을 정문에서는 ‘입춘첩 붙이기’ 시연 행사가 진행되며, 당일 한옥마을을 찾은 방문객들에게 입춘첩을 무료로 나눠준다.

입춘-입춘첩 붙이기 시연 장면

또 입춘절식인 ‘세생채(細生菜)’ 100인 분 무료 시식 행사도 진행된다. 예로부터 민가에서는 입춘 날 파, 겨자, 당귀의 어린 싹을 무쳐 이웃과 나눠 먹었다고 한다. 겨울을 지내는 동안 결핍되었던 신선한 채소를 맛보고, 한해의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아울러 새해를 맞아 시민들이 직접 소원지에 소원을 쓰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이 소원지들은 오는 3월 2일 한옥마을에서 진행되는 정월대보름 행사에 달집과 함께 태워지게 된다.

김종혁 기자 kjh@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Go! 2018 평창 동계올림픽

item92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