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삼척산불, 축구장 91개 산림 잿더미…진화 또 실패

기사승인 2018.02.13  19:22:52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삼척산불이 사흘째인 13일에도 불길이 잡히지 않아 축구장 면적 91개의 산림이 불에 탔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삼척산불이 사흘째인 13일에도 불길이 잡히지 않아 축구장 면적 91개의 산림이 불에 탔다.

산림청과 강원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발생한 삼척 도계읍 산불과 노곡면 산불은 이날 오후 6시 30분 현재 각각 45시간째와 51시간째 타고 있다. 이 불로 주택 1채가 전소했고, 산불 진화 과정에서 1명 중상·경상 6명 등 7명의 인명피해가 났다.

산림 피해 면적은 도계 25㏊, 노곡 40㏊ 등 모두 65㏊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진화율은 도계 산불은 90%, 노곡 산불은 95%다. 피해 면적이 늘면서 진화 작업도 더딘 진척을 보인다.

그 사이 산불은 '꺼졌다 다시 살아났다'를 반복하면서 울창한 산림을 사흘 밤낮으로 태우고 있다. 산불현장에 널린 벌채목 더미가 산불을 유지하는 화덕 역할을 하고, 초속 2∼7m의 강한 바람이 불씨를 다시 살리는 송풍기 역할을 해 진화에 애를 먹고 있다.산불이 밤사이 이어지고 피해 조사가 본격화되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산림 당국은 이날 진화헬기 26대와 지상 진화 인력 1천700여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이날 중 주불 진화가 목표였지만 산세가 워낙 험하고 골바람이 불어 좀처럼 불길을 잡지 못했다. 산림 당국은 야간진화 체제로 전환했다. 지상 진화 인력을 야간에도 대거 투입해 밤샘 진화 작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산림당국 관계자는 "산세가 험해 지상 인력 투입이 쉽지 않다 보니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산불 진화 상황 판단 회의를 거쳐 잔불 정리 체제 또는 야간 진화체제로 전환해 야간진화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