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민헌법자문특위 출범…내달 13일 대통령 보고

기사승인 2018.02.13  19:49:11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 2월말∼3월초 여론조사…한 달간 4차례 전체회의 열어 시안 확정

대통령 직속 기구인 정책기획위원회는 13일 6월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 국민투표를 실시하기 위해 정부 개헌 자문안을 마련해 다음 달 1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대통령 직속 기구인 정책기획위원회는 13일 6월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 국민투표를 실시하기 위해 정부 개헌 자문안을 마련해 다음 달 1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하기로 했다.

정책기획위는 이날 정부 개헌안 준비 작업을 담당할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를 출범시킨 뒤 제1차 전체회의를 열어 이 같은 일정을 확정했다.

헌법자문특위는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이 위원장을, 김종철 연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하승수 비례민주주의 연대 공동대표가 부위원장을 맡았으며 전문성과 대표성, 성별과 활동 지역 등을 고려해 모두 32명으로 구성됐다.

특위 조직은 총강·기본권분과, 정부형태 분과, 지방분권·국민주권 분과의 3개 분과와 국민 의견을 수렴할 국민참여본부로 이뤄진다.

총강·기본권 분과는 곽상진 경상대 법과대 교수가 분과위원장을 맡았으며 △송기춘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송석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준일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임지봉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기표 선문대 법·경찰학과 객원 교수 △정연순 법무법인 지향 대표 변호사 양현아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8명으로 구성됐다.

정부형태 분과는 정태호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분과위원장을 맡았고 △김종철 연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인회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박명림 연대 국제학대학원 교수 △최형익 한신대 국제관계학부 교수 △이소영 대구대 국제관계학과 교수 △김호기 연대 사회학과 교수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책임연구원 등 8명으로 구성됐다.

지방분권·국민주권분과는 이국운 한동대 법학과 교수가 분과위원장을 맡았으며 △강현수 충남연구원장 △안성호 대전대 행정학과 교수 △김중권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두영 지방분권개헌국민행동 공동의장 △김수연 시도지사협의회 정책연구센터장 △이진 건양대 인문융합교육학부 교수 등 7명으로 구성됐다.

국민참여본부는 하승수 특위 부위원장이 본부장을 맡았으며 △장덕진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최은순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이태호 참여연대 정책위원장 △최정묵 지방자치데이터연구소 대표 △이진순 방송문화진흥원 이사 △구예림 클리프 이노베이션 리미티드 대표 △송효원 청년유니온 사무처장 등이 포함됐다.

특위는 오는 19일 국민 의견 수렴을 위한 홈페이지를 개설하고 다음 달 초까지 각종 단체·기관과 국민 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또 이달 말부터 다음 달 초까지 여론조사도 할 예정이다.  특위는 다음 달 2일 제2차 전체회의를 열어 분과위 활동 결과를 보고받고, 3일에는 청년 미래세대 개헌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어 다음 달 7일 제3차 전체회의를 열어 국민참여 결과와 개정 요강을 보고받는다.

정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3일에 개헌자문안을 대통령에게 보고하면, 문 대통령은 적어도 3월 20일 안으로 발의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