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명박 전 대통령, 내일 오전 검찰 출두한다

기사승인 2018.03.13  06:00:27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검찰이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 조사를 앞두고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김경수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내일 오전 9시 30분 검찰에 출석한다.

이 전 대통령은 노태우·전두환·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전직 대통령으로는 다섯 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검찰은 전직 대통령이란 신분 등을 고려해 이날 한 차례만 소환해 조사를 마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이 출두하면 검찰은 우선적 5가지 핵심 혐의들을 먼저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대통령의 핵심 혐의는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혐의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 인사 청탁 의혹 관련 △다스 실소유주 의혹 △도곡동 땅 실소유주 의혹 △청와대 국정문건 반출 의혹 등이 있다.

또 자신이 설립과 운영에 깊숙이 개입했던 ‘다스’가 ‘BBK투자자문’에 떼인 140억원의 투자금을 반환받는 과정에서 국가기관을 개입하게 한 혐의(직권남용), 삼성이 다스 소송비 60억원을 대납하게 관여한 혐의(특가법상 뇌물) 등도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소환에 앞서 검찰은 불법 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된 MB 최측근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송정호 청계재단 이사장, 이 전 대통령 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를 줄줄이 소환해 조사하기도 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 측도 변호인단을 꾸려 막바지 검찰 조사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수 기자 show1748@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