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검찰, MB조사 돌입…조사와 변호 누가 했나

기사승인 2018.03.14  15:08:02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 檢 특수통 투톱 VS MB 靑참모 ‘맞대결’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본격적인 피의자 조사를 시작하면서 검찰과 이 전 대통령 측이 서로 한 치 양보 없는 법리 공방을 벌였다.

검찰은 이번 소환조사가 전직 대통령의 사법처리 여부가 갈릴 ‘분수령’이라는 점에서 특수통 부장검사 2명을 투입, 이 전 대통령을 겨냥한 칼날을 드러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지휘아래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의 조력을 받아가며,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송경호 특수2부장이 전면에 나셨다.

윤 지검장은 검찰 내에서도 ‘강골 검사’로 꼽히는 인물이다. 앞서 MB정부의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의혹사건을 수사하다 검사장 외압 의혹을 폭로해 징계 처분을 받고 좌천된 바 있다. 이후 지난해 국정농단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참여, 수사를 총괄 지휘했으며 지난해 5월 ‘검찰의 꽃’인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발탁됐다.

한 차장검사는 2016년 대검찰청 부패범죄특별수사단 2팀장을 지내는 등 대형 대기업 수사에서 두각을 드러냈던 인사다. 일명 ‘대기업 저격수’로 불리는 한 차장검사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파견돼 삼성그룹 수사를 진행했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피의자 조사도 직접 맡아 구속기소한 바 있다.

이에 맞설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에는 강훈 변호사와 피영현·김병철·박명환 변호사가 합류해 검찰의 칼날에 대응했다.

강 변호사는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2009년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냈으며 판사 출신으로 법무법인 바른의 창립멤버이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응해, 바른에서 나와 법무법인 ‘열림’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MB정부 시절 바른에서 강 변호사와 호흡을 맞췄던 피 변호사와 김 변호사도 변호인단에 합류했다. 또 MB정부 당시인 2010년~2011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을 지낸 박 변호사도 변호인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검찰 신문 과정에서 교대로 이 전 대통령의 진술을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 과정은 투명한 조사를 위해 이 전 대통령 동의 하에 영상으로 녹화됐다. 이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은 곳은 1001호 조사실로, 1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곳과 동일하다.

이 전 대통령은 중앙지검 도착 이후 한동훈 차장검사로부터 조사취지와 조사방식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 부장검사와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부장검사로부터 조사를 받았다. 윤 지검장과 한 차장검사는 외부에서 CCTV를 보며 실시간으로 수사를 지휘했다.

이 전 대통령은 조사실 바로 옆 1002호에 마련된 휴게실에서 조사 중간중간 휴식을 취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휴식시간에도 변호인들로부터 수사 상황에 대한 대응법을 조력받는 등 검찰수사에 신중하게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호칭은 ‘대통령님’으로 진행됐으나 조서에는 ‘피의자 이명박’으로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