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명박 검찰 출석, MB ‘모르쇠’로 일관

기사승인 2018.03.14  16:14:05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 검찰 “MB, 다스·도곡동 땅 본인과 무관하다고 진술”
검찰 조사 받는 다섯 번째 대통령…1001호서 조사

[매일일보 김경수 기자] 14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조사 과정에서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내 소유가 아니다. 경영 등에 개입한 바 없다”고 부인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전에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을 대동하고 먼저 (조사를)진행했다”면서 “다스 등 차명재산의 실소유 관련 의혹 위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조사에서 다스와 도곡동 땅이 자신의 소유가 아니며, 다스의 경영 등에도 개입한 바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대체로 유지했다.

다스 실소유주 규명은 삼성전자의 60억원대 미국 소송비 대납에 관한 뇌물죄 적용이나 비자금 조성 등 혐의를 입증하는 데 필요한 전제조건이 된다. 이 전 대통령이 관여하지 않았다면 뇌물죄 적용이 어렵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검찰청사 1층 현관 앞 포토라인에 서서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다만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 드린다”고 말하고 10층 조사실로 향했다.

올라갈 때는 중앙지검에 별도로 마련된 금색 귀빈용 승강기가 아닌 일반 승강기를 이용했다.

1001호 조사실로 향하는 복도에 있는 1010호 특수1부장실에서 잠시 한동훈 차장검사와 면담했다.

면담 때는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송경호 특수2부장도 배석했다. 이 전 대통령 측에서도 강훈·박명환·피영현·김병철 변호사 등 변호인단이 함께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검찰은 조사의 취지와 방식, 일정 등을 간략한 설명이 있었고 불가피하게 늦어질 수 있다는 점에 대한 양해도 구했다.

이 전 대통령은 “주변 상황(에 대한 고려)이나 편견 없이 조사해줬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검찰 측에 전하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서울중앙지검 1001호실에서 진행됐다. 이곳은 검찰이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를 앞두고 특수1부 검사 사무실을 개조해 만든 곳이다.

조사 과정에서는 ‘대통령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했지만 조서에는 ‘피의자’로 적혔다. 전직 대통령이라는 점을 고려해 적절한 예우를 하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이 전 대통령은 조사실 가장 안쪽에 놓인 책상에서 검사와 마주앉아 혐의에 관한 질문을 받고 대답했다.

조사 모든 과정은 녹화됐다. 검찰은 지난 13일 투명한 조사를 위해 영상 녹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이 전 대통령 측도 이에 동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는 20개에 달하며, 검찰이 준비한 질문지 분량만 A4용지 120페이지 분량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이 이날 뇌물수수·횡령 등 혐의 ‘피의자’로 검찰에 출석함에 따라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검찰 조사를 받는 다섯 번째 대통령이 됐다.

김경수 기자 show1748@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