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영록 전남지사 예비후보 측 “張 측 고발건, 선관위 검토 받았다”

기사승인 2018.04.16  17:37:13

공유
default_news_ad2

[매일일보 박용하 기자] 김영록 민주당 전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대책본부는 16일 장만채 예비후보 측이 김 예비후보를 고발한 것과 관련해 “음성메시지 발송은 전남도 선관위 관계자의 검토를 받은 것이며, 당연하게 당원들을 대상으로 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선대본은 “장 예비후보 측에서 이 음성메시지가 일반인을 대상으로 전송됐다고 주장했으나, 당원을 대상으로 전송하는 과정에서 탈당자 등 일반인이 일부 포함됐을 개연성은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혹시 그런 경우가 있다 하더라도 이는 전혀 의도하지 않은 일”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선대본은 “특히 이 일은 예비후보자와는 전혀 관계가 없는 일”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선관위 등에서 조사에 나선다면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자는 그동안 ‘어떤 작은 일도 반드시 선관위의 검토를 거쳐 시행하도록’ 지시해왔다.

김 예비후보 선대본 관계자는 “장 예비후보측은 앞으로는 ‘원팀’이니 ‘아름다운 정책선거’니 해가면서 뒤로는 그야말로 도를 넘은 정치공세에 몰두하는 이율배반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툭하면 김 예비후보자를 걸고 넘어지는 일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 예비후보 선대본은 한택희 전남도의원의 허위사실 유포 주장과 관련해서도 “김 예비후보의 블로그를 공유하고 있는 자원봉사자가 무소속인 한 의원의 소속 당을 착각해 생긴 일”이라며 “한 의원의 명예를 훼손하고자 하는 의도가 전혀 없었고 후보자와는 더더구나 관계없는 일”이라고 적극 해명했다.

선대본은 “이 일로 인해서 한 의원의 명예에 누를 끼치게 된 점에서 대해서는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박용하 기자 gostop5515@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