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농협,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 개장

기사승인 2018.04.17  10:58:07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 소포장비료·농약·농기계부품 통합배송
농가경영비·유통비용 절감 효과 기대

지난 16일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경기도 안성) 개장식에서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에서 아홉번째)과 김학용 국회의원(왼쪽에서 여덟번째)이 참석자들과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

[매일일보 박수진 기자] 농협은 지난 16일 경기도 안성에 전국 최대 규모의 자재유통센터를 개장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영농자재를 싼 값에 구매해 지역농협에 공급하는 두 번째 자재유통센터로 영농자재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유통센터로는 전국에서 처음이다.

1만7797㎡ 규모의 농자재 창고, 첨단물류시스템 등을 갖춘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는 사전에 농가수요를 예측하고 대량으로 농자재를 구입해 지역농협에 도매로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농자재의 판매는 지역농협이, 보관·배송은 자재유통센터가 맡는다.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는 △소포장 비료 △농약 △시설자재 △소형 농기계(부품 포함) 등 8000여 품목을 취급한다. 비수기 비축구매와 통합배송을 통해 물류비를 절감해 지역농협 공급가를 평균 10% 낮출 계획이다.

농협은 △농자재 대량구매를 통한 가격인하 △지역농협 재고량 감축 △농자재 유통시장 가격 견제 기능 수행으로 경기·강원·충북·충남 등 중부권 지역에서 연간 125억원에 달하는 농가생산비와 재고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농협자재유통센터는 앞으로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을 위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며 “농자재 구매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자재유통센터 취급품목의 다양화·취급물량 확대해 농자재 가격안정 등 농가 실익증진을 위해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 지난해 영남자재유통센터를 시작으로 올해 중부권(경기 안성), 2020년 호남권(전남 장성)과 제주권 등 전국에 4개소의 자재유통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박수진 기자 soojina627@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