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안철수 "드루킹 사건,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

기사승인 2018.04.17  16:52:10

공유
default_news_ad2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 실세 김경수 의원의 여론조작 게이트 사건을 10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로 규정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8.4.17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17일 김모(드루킹)씨의 '댓글 조작'과 이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받는 친문(친문재인) 핵심 김경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이번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게이트'로 규정, 특별검사 도입과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에서 "불법, 탈법을 총동원한 여론조작 행위를 순수한 시민의 정치 참여라는 김 의원의 해명은 국민의 공분을 자초했다"고 비판하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김 의원이) 브로커에게 약점이 잡혀서 쩔쩔매는 모습을 보면서도 윗선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한심한 행동"이라면서 "즉각적으로 특검을 임명하고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하며, 청와대와 여당도 여기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 차원의 특별 청문회를 열어 드루킹이 자신의 목소리로 사건 경위를 밝히게 해야 한다"며 "사건을 배당받은 서울중앙지검은 김 의원을 포함한 핵심 관련자를 소환해 특검에 넘겨줄 최소한의 증거라도 확보하라"고 요구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