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와이드앵글, 클럽 스칸딕 라인 출시

기사승인 2018.05.16  14:23:40

공유
default_news_ad2

- 펄 또는 광택 소재, 가죽, 메탈, 스터드(징) 장식 등으로 화려함 돋보여

와이드앵글 전속 모델 김사랑의 신제품 클럽 스칸딕 라인 착용 컷. 사진제공=와이드앵글.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와이드앵글이 젊은 골퍼 층 공략과 캐주얼 골프웨어로서 영역 확대를 위해 클럽 스칸딕 라인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클럽 스칸딕 라인은 와이드앵글이 올해 처음 선보이는 프리미엄 라인으로, 화려하고 독특한 패션 소재를 접목했다.

강렬하고 역동적 에너지가 넘치는 클럽 특유의 문화와 클럽 패션으로부터 영감을 얻어 화려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제안했다.

골프웨어에서 보기 드문 펄 소재와 빛을 반사하는 광택 원단을 사용해 반짝이는 느낌을 강조했다는 게 가장 특징이다. 가죽, 메탈 스터드(금속 징) 장식을 더해 화려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스타일을 살렸다.

독특한 패션 소재 접목 외에도 여름 더위에 대비해 쾌적한 상태가 가능하도록 흡습 속건 기능이 우수한 소재를 사용했다. 특히 화려함이 돋보이는 클럽 스칸딕 라인으로만 필드 라운드가 가능하도록 풀 세트로 구성됐다.

제품은 티셔츠, 바지, 큐롯, 원피스 외에도 모자, 골프화, 파우치, 크로스백, 벨트 등 액세서리까지 총 25종이 출시됐다.

드라이버 커버와 퍼터 커버, 볼케이스, 거리측정기 케이스 등 골프용품 액세서리까지 다양하게 포함돼 선택의 폭을 넓혔다.

여성용 대표 제품은 클럽 스칸딕 펄 소재 반넥 티셔츠와 클럽 스칸딕 스터드 반넥 티셔츠, 클럽 스칸딕 스터드 장식 큐롯, 클럽 스칸딕 스터드 장식 쇼트 팬츠다.

반짝이는 펄 소재와 작은 금속 장식이 움직일 때마다 시선을 집중시켜 필드 위 존재감을 돋보이기에 효과적이다.

남성용 클럽 스칸딕 티셔츠도 유광 소재와 무광 소재를 섞어 자연스럽게 빛나는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다.

역동적인 스윙 동작에 도움되도록 어깨와 가슴 부분에는 메탈 컬러로 포인트를 줬다. 클럽 스칸딕 글렌체크 팬츠는 크고 작은 격자무늬로 편안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해 주고 필드와 일상에서 모두 착용이 가능해 활용적이다.

와이드앵글 마케팅팀 관계자는 “필드에서 주인공처럼 주목 받고, 가장 돋보이길 원하는 2030골퍼들의 심리를 공략하고자 화려한 클럽 문화와 스타일을 활용, 독특하고 감각적인 클럽 라인을 개발하는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골프웨어 핏과는 다른 실루엣과 메탈, 가죽 등 패션 소재를 접목한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필드뿐만 아니라 실제 클럽이나 페스티벌 축제 등에서 입어도 손색없기에 캐주얼 골프웨어의 새로운 활용 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종훈 기자 gosportsman@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