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HUG, 건설업체와 구도심 재생 기금지원 활성화 간담회

기사승인 2018.05.16  17:34:18

공유
default_news_ad2
16일 도시재생 사업 금융지원 활성화 간담회에 참석한 HUG와 건설업체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HUG 제공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16일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구도심 재생을 위한 기금지원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정책’을 지원하는 HUG의 주택도시기금 금융지원 제도를 안내하고 도시재생 사업에 대한 건설업체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삼성물산, 현대건설 등 국내 대형 시공사, 정비사업을 수행하는 중견건설업체, 주택협회 등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HUG가 도시재생 사업의 일환으로 저층 주거지 개선을 위해 추진 중인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정비사업’ 실제 사업 사례와 참여 활성화 방안이 논의됐다.

참석자들은 도시재생 사업의 저변 확대를 위해 수요자의 요구를 반영한 합리적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HUG와 건설업계는 현장의 요구와 의견의 수렴할 수 있는 다양한 채널을 정례적으로 운용하기로 했다.

김기돈 HUG 주택도시기금 본부장은 “도시재생 사업은 활력을 잃은 구도심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어 주민의 삶을 바꾸는 혁신사업”이라면서 “소규모정비사업과 같이 주민이 주도하는 마을 단위 재생사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