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홍영표 "여야 민생입법협의체 제안…입법 성과 내자"

기사승인 2018.05.17  16:17:09

공유
default_news_ad2

- "북미관계, 일방적 강요 아닌 이해·존중 바탕 돼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우선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키고 나서 5월 국회 기간 입법 성과를 위해 교섭단체 간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하는 민생 입법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우선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키고 나서 5월 국회 기간 입법 성과를 위해 교섭단체 간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하는 민생 입법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5월 국회 종료까지 보름밖에 남지 않았는데 20대 국회에 계류된 법안은 9604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추경과 특검을 동시에 처리하기로 한 본회의가 36시간 남았다"면서 "이번 추경은 예정된 대로 내일 처리가 돼야 하고 그렇게 될 것으로 저는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하고 북미정상회담 재검토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선 "남북은 더 깊은 이해와 더 큰 포용으로 좌고우면하지 않고 걸어나가야 할 것"이라면서 "북미 관계는 또한 일방적 강요가 아닌 상호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대화를 통해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