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고채 금리, 혼조세 보여…장기물 경계심↑

기사승인 2018.05.17  17:43:54

공유
default_news_ad2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국고채 금리가 17일 단기물은 하락하고 장기물은 상승하는 혼조세를 기록했다.

이날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2.3bp(1bp=0.01%p) 내린 연 2.262%로 장을 마쳤다. 1년물과 5년물은 1.5bp씩 하락했다.

반면 10년물은 0.2bp 상승 마감했다. 20년물과 30년물도 각각 0.7bp 상승했고, 50년물은 0.4bp 올랐다.

신얼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금리 상승에 따른 저가 매수세 유입 가능성이 커져 단기물로 자금이 유입한 것으로 보이고, 장기물에 대해서는 시장의 경계심이 여전한 모습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홍석경 기자 adsl11654@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