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마트, 연중 최대 와인행사 ‘와인장터’ 개최

기사승인 2018.05.17  17:48:29

공유
default_news_ad2

- 이마트 전국 50개 점포에서 800여 품목 최대 80% 할인

17일 오전 이마트 용산점에서 고객이 와인장터 행사 상품을 고르고 있다. 사진=이마트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이마트[139480]가 오는 20일까지 4일간 국내 대표 와인 행사로 자리잡은 ‘와인장터’를 선보인다.

최근 주류 트렌드가 수입 맥주에서 와인으로 다시 유턴함에 따라 올해는 와인장터 행사 점포를 지난해 45개에서 올해 50개로 늘리고 한정수량 기획 상품과 행사 상품 수량을 확대한다.

올 상반기 와인장터의 가장 큰 테마는 ‘샴페인’과 ‘그랑크뤼’다.

샴페인은 스파클링 와인과 같은 의미로 쓰이곤 하지만, 실제로는 프랑스의 샹파뉴 지역에서 생산된 스파클링 와인만을 의미한다. 샴페인은 스파클링 와인 중 가장 대표적이고 인기 있는 와인으로 일반적으로 5만원 이상의 고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이마트는 평소 샴페인 가격이 부담스러워 접하지 못했던 고객들을 위해 이번 와인장터에 3만~4만원대 샴페인도 다량 선보이며 다양한 가격대 샴페인 행사에 나설 계획이다.

대표 품목으로는 시중가 6만5000원의 멈 꼬르똥 루즈를 4만2000원에 2800병 한정 수량 선보인다. 니콜라스 푸이야트 브륏 리저브는 5만5000원에 300병 한정, 프리미엄 샴페인 루이뢰더러 크리스탈은 29만원에 120병 한정으로 선보인다.

또한 이마트는 와인 애호가들이 열광하는 슈퍼 빈티지 와인으로 보르도 그랑크뤼 와인 중 작황이 가장 좋았던 2005년, 2009년 33종의 와인을 준비했다.

그랑크뤼는 보르도 지역에서 선정한 61개 최고급 와이너리를 의미하며, 그랑크뤼 와인은 상위 1~2%를 차지하는 최고급 와인이다.

보르도 그랑크뤼 와인 대표 품목으로는 샤또 안젤루스를 49만원에, 샤또 린치바쥐는 15만원에, 샤또 스미스 오 라피트는 9만9000원에 한정 수량으로 선보인다.

이외에도 대중적인 인기브랜드인 띠냐넬로, 세냐, 알마비바를 한정 수량 12만원 균일가에 판매한다. 보르도 1등급 5대 샤또인 라피트, 라뚜르는 69만원, 무똥로췰드, 마고, 오브리옹은 각각 59만원에 준비했다.

명용진 이마트 와인 바이어는 “올해 들어 와인 매출이 매월 10% 이상 증가하고 있어 한동안 주춤했던 와인 시장이 활기를 되찾았다”며 “이번 이마트 와인장터가 와인 시장에 새로 유입된 소비자들이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와인을 경험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아라 기자 arakim7@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