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제는 ‘남북경협시대’…정부부처, 물밑 준비 한창

기사승인 2018.06.13  14:19:49

공유
default_news_ad2

- 성공적 북미정상회담 이후 정부도 기대감 드러내
기재부 컨트롤타워 역할…김동연 “새로운 기회”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24회 ‘아시아의 미래’ 국제콘퍼런스에 초청받아 ‘아시아의 도전과 미래’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황병준 기자] 6·12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지면서 남북경협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는 아직 풀리지 않았지만 향후 제재가 완화될 수 있는 분위기가 마련되었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당분간 대북 제재를 유지하겠다”며 “대북 제재는 비핵화가 진행돼 더 이상 위협이 없을 때 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3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남북경협을 풀어가야 할 정부 부처들이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향후 변화될 남북경협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남북경제협력사업의 컨트롤타워는 기획재정부가 맡을 것으로 보인다. 대북사업에 예산이 집중적으로 들어가는 때문에 기재부가 중심에 설 수밖에 없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의 미래’ 기조연설에서 “좋은 방향으로 회담이 열린다면 정치, 경제, 외교 뿐 아니라 경제 부문에서도 새로운 기회의 창이 열릴 것”이라면서 “다양한 시나리오를 염두에 두고 치밀하게 검토하면서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우선적으로 협력해야 할 분야로 도로와 철도 등 SOC, 전력, 물류, 농업, 수산업 등이 떠오르면서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 등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도  전력과 자원개발 등 남북경협과 관련해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국토부는 최우선 과제로 추진될 것으로 전망되는 경의선과 동해북부선 철도 연결과 도로 연결 등 SOC 사업에 대해 중점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대북 경협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것은 사실이다. 실질적인 대북경협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대북제재가 풀려야 하기 때문에 이에 따른 대비와 준비를 하고 있다”며 “우선적으로 추진될 수 있는 것에 대해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병준 기자 hwangbj26@gmail.com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