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정미 “JP 훈장 추서 안돼...쿠데타 면죄부 될 것”

기사승인 2018.06.25  14:15:29

공유
default_news_ad2

- "역사적 평가는 다른 차원의 문제"

정의당 이정미 대표(오른쪽)와 노회찬 원내대표가 25일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한 것과 관련 “정부의 이번 훈장추서 계획 중단을 요청한다”고 25일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개인의 삶과 죽음에 대해 함부로 말할 수 없고, 떠나는 이에 대한 예는 다해야 하지만, 역사적 평가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고 했다. 이어 이 대표는 “훈장은 국가에 뚜렷한 공적을 남긴 이에게 수여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훈장추서가 자칫 군사쿠데타와 유신체제라는 과거 역사에 면죄부가 될 것이라는 우려를 귀담아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5.16쿠데타는 갓 싹을 틔웠던 대한민국 민주헌정을 전복한 역사”라면서 “그로 인해 지난 수십 년 우리 정치사는 불운의 굴곡을 겪었고, 국민들께는 쉽게 치유될 수 없는 고통을 안겼다”고 했다.

이날 한창민 정의당 부대표도 정부의 국민훈장 추서에 “답답하다”며 반대의견을 밝혔다. 한 부대표는 “한국 현대사에서 김종필 전 총리의 발자취는 빼놓기 어렵다. 하지만 국민훈장 추서로 공을 기리는 방식은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군부쿠데타의 주역이자 독재정권의 이인자에게 훈장을 준다는 것은 헌법정신과 민주주의를 왜곡하고, 4.19 정신과 수많은 민주열사의 숭고한 삶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노회찬 원내대표와 함께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김 전 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