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창원 마산항 유조선서 기름 유출 사고 발생…방제작업 중

기사승인 2018.07.12  20:27:04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12일 오전 11시 50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항 4부두 인근에서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부두에 정박한 유조선 S호가 관을 통해 경유를 육상 저장시설로 옮기던 중 저장시설에서 기름이 넘쳐 육상과 해상으로 유출된 것으로 해경은 파악됐다.

마산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정확한 수치가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300∼500ℓ 정도 경유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해수청은 사고 당시 700t 크기 육상 저장시설에 기름이 적당량 차면 멈추는 자동센서(경보장치)가 없어 유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유조선 탑승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창원해경은 경비함정과 민간방제선 등 11척을 동원, 방제작업을 시행하고 있다.

창원해경은 유출 장소를 중심으로 60m와 360m 길이 오일펜스를 이중으로 설치했다. 또 유출 확산 방지를 위해 유수 분리기(기름 회수기)와 기름 흡착제 등도 활용하고 있다.

해수청 관계자는 "오후 8시 40분께 만조 상황을 지켜봐야겠지만 늦어도 내일 새벽까지는 유출된 기름 제거가 끝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