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미 국무부 "북한과 15일 미군 유해송환 회담 개최 합의"

기사승인 2018.07.13  06:08:30

공유
default_news_ad2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미국 국무부는 전날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실무회담에 불참하고 15일 장성급 회담을 갖자는 북한의 역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후속협상이 다시 추진되는 셈이지만 북미간 소통채널이 원활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12일 낮에 그들(북한)은 우리에게 연락해 15일 일요일에 만나자고 제안했고 우리는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고 CNN은 전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또 북한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영철 북한 중앙위 부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회담에서 12일에 미군 유해 송환 논의를 진전하기 위해 만나자는 데 동의했었다"고도 했다.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은 지난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합의한 공동성명에 담긴 내용으로,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북미관계 개선' 부문의 첫 조처 중 하나다.

이 때문에 전날 북한 측이 실무회담에 불참한 것을 두고 추측이 오갔으나 15일 북한이 제안한 '북한-유엔사 장성급 회담' 개최에 미국이 합의하면서 다시 후속협상을 이어가게 됐다.  

그러나 북미간 실무급 의사소통 채널에 이상신호가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6∼7일 방북 협의 결과를 발표하며 '12일경'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관련 북미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다. 그러나 북측은 미국 측의 발표 이후 5일간 '회담 날짜' 등 이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고,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12일 오전 미국 측 관계자는 회담 성사를 염두에 두고 판문점에서 대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이 준비 시간 부족을 이유로 회담일을 연기할 예정이었다면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 이후 사전조율할 시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나 회담 당일에야 역제안이 이뤄졌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