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北석탄 국내 반입회사는 중국회사”

기사승인 2018.07.18  11:44:58

공유
default_news_ad2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러시아에서 북한산 석탄을 싣고 한국에 입항했던 파나마·시에라리온 선적 선박들을 운영하는 회사의 주소지가 중국으로 돼 있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8일 보도했다. 중국은 한반도 내 영향력을 키우기 위해 최근 대북제재 완화 조짐을 보이고 있어 한미가 국제공조를 더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VOA에 따르면 '아태지역 항만국 통제위원회(선박 관리·감시 기구)'의 안전검사 자료에서 지난해 10월 북한의 석탄을 싣고 한국에 들어왔던 두 선박의 운영회사의 주소지는 중국 지역이었다. 앞서 전날 VOA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이 제출한 ‘연례보고서 수정본’을 인용해 두 선박이 러시아 홀름스크항에서 북한산 석탄을 선적하고 국내 항구에 입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10월 2일 인천항에 들어온 파나마 선적의 '스카이 엔젤'호는 회사명이 '다롄 스카이 오션 인터내셔널 시핑 에이전시'로, 주소는 중국 랴오닝성 다롄 중산구로 등록돼 있었고, 전화와 팩스 번호도 중국 국가 번호였다. 같은 달 11일 포항으로 들어온 시에라리온 선적의 '리치 글로리'호의 운영사도 다롄 사허커우구를 주소지로 하는 '싼허 마린'이었다.

스카이 엔젤호가 실은 북한산 석탄의 양은 4000여 톤이고, 리치 글로리호를 통해 실린 석탄은 총 5000톤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두 선박은 안전검사 과정에서 억류되지 않았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8월 대북제재 결의안 2371호를 채택해 북한산 금광석에 대한 전면 수출금지조치를 내리며 모든 국가에게도 이를 조달받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 관계 당국은 한국 측 수입업자 등에 대해 관세법상 부정수입 혐의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