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해시, 정부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사업에 ‘최종 선정’

기사승인 2018.07.18  14:23:55

공유
default_news_ad2

- 중소기업 도산 위기 사전 예측을 통한 실업 예방 효과...국비 3억 원 지원 받아

김해시청사 전경.

[매일일보 강세민 기자] 김해시(시장 허성곤)는 18일,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에서 주관하는 2018년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사업에 참여해 제출한 ‘중소기업 도산 위기 사전 예측을 통한 실업 예방’ 분석 과제가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시는 앞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국 최초의 중소기업 지원 모델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행안부의 공공 빅데이터 신규분석 사업은 빅데이터 활용·분석을 통해 새로운 정보화 가치를 창출하고 보다 더 나은 공공서비스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다. 

공모(Bottom-up) 및 기획(Top-Down)을 통해 올해는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농림축산식품부, 안전보건공단,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김해시 총 5개 기관에서 제출한 과제가 선정되었다. 

선정된 기관 중 자치단체는 김해시가 유일하며, 시는 전액 국비(3억 원)를 지원받게 된다.

한편 시에서 제출한 ‘중소기업 위기 지원 모델 개발’ 분석은 지역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지탱하고 있는 제조업의 상태 진단을 통해 △평상시 역량강화, △위기시 회생 지원, △도산시 일자리 연계 등 기업 단계별 지원 기반 마련을 위해 공공 및 민간의 다양한 데이터를 융합·분석해 추진하고, 위기 관리 지원의 상시화를 통해 선제적 대응 체계를 마련토록 할 예정이다.

국민연금, 한전, KCB등의 외부데이터와 제조업체실태조사, 각종 인허가 데이터 등 내부 행정데이터를 융·복합 분석할 예정이며, 특히 전기사용량, 수도사용량 데이터를 통한 중소기업의 활력도 측정으로 휴폐업, 종사자 실직 등을 사전예측하여 찾아가는 맞춤형 지원을 위한 ‘골든타임 대시보드’를 운영할 예정이다.

김해시 관계자는 “이번 분석사업은 위기지원 뿐만 아니라, 연관 사업 간의 영향력 파악으로 기업 역량강화는 물론, 유사 또는 동일 업종 기업들을 세분화해, 급변하는 기업시장에 적응 할 수 있는 지원정책 변화에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강세민 기자 semin3824@naver.com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