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당 “5분거리에 24시간 국밥집...거기 놔두고 시끄러운 초호화 주점서 靑회의?"

기사승인 2018.10.02  17:11:50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자유한국당 홍지만 홍보본부장이 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청와대 업무추진비가 심야에 사용되었던 식당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직원들이 업무 차 이용했다는 식당을 직접 다녀온 뒤 “너무 시끄러워 회의 자체가 불가능했다”며 청와대의 해명을 재반박했다. 청와대는 심재철 한국당 의원의 업무추진비 유용 주장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시간상 불가피하게 식당과 술집 등을 이용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홍지만 한국당 홍보본부장은 2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와 청와대는 (밤 11시 이후) 심야시간 (주점)사용에 대해 국회 등 외부행사가 늦게 끝나거나 세종 등 지방 공무원이 늦게 도착해서 부득이 사용했다는 등 말도 안되는 해명을 내놓았다”며 “그래서 한국당 당직자들이 어제 (내역에 있는) 서울 종로, 마포 소재 일부 고급식당과 이자카야, 와인바 등에 실제로 가봤다”고 밝혔다.

홍 본부장은 이어 “광화문에 있는 일식집은 저녁 코스가 1인당 16만 원, 스시 코스 12만 원, 사시미 코스가 14만 원, 제일 싼 메뉴가 9만 원이었다. 4명이서 저녁 한 끼 먹는데 100만 원도 나올만한 초호화 식당”이라며 내부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술병을 종류대로, 전세계 맥주를 다 가져다 놓은 여기가 식당인가? 왜 여기에서 회의하느냐”고 했다.

특히 홍 본부장은 현장 분위기에 대해 “방문한 4곳 모두 너무 시끄러운 웃음소리, 취객들의 소리 등으로 간담회가 불가능했다. 한 주점에선 사장이 취객들과 실랑이도 벌이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장소도 협소하고 음악 소리도 시끄러운 이곳에서 간담회를 해야겠나”라며 “어제 가본 업체에서 5분 거리에 24시간 운영하는 순대국밥집이 있었다. 가서 늦은 밥을 먹으며 얘기를 나누면 되지 굳이 주점에 갈 필요가 있었나”라고 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