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단국대, 포항시와 지진방재·내진리모델링 업무협약 체결

기사승인 2018.10.11  10:51:18

공유
default_news_ad2
장호성(왼쪽) 단국대학교 총장과 이강덕 포항시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단국대.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단국대학교는 지난 10일 포항시청에서 포항시와 지진방재·내진리모델링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첨단기술을 접목한 내진 리모델링 기술 연구 △지진방재·액상화·건축물 내진 관련 기술개발 △시민 보호를 위한 ‘내진 테이블’ 보급 등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특히 단국대 리모델링연구소는 포항시에 ‘건축물 내진성능 자가점검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협약은 지난해 11월 규모 5.4 지진으로 대규모 피해를 입은 포항시가 단국대 리모델링연구소에 지진방재와 내진 리모델링 기술 개발을 요청해 이뤄졌다.

장호성 단국대 총장은 “포항시가 안전도시로 거듭나도록 단국대 내진 리모델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이번 공동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실시하고 전국에 확산해 국가 전체가 안전한 사회가 되는데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단국대 리모델링연구소는 지난 6월 교육부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에 선정돼 올해부터 9년간 62억원을 지원받아 지반, 구조재, 마감재의 내진성능에 대한 3D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자가진단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