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삼성전자, 후면 4개 눈에 최상의 사용성 담은 ‘갤럭시A9’ 공개

기사승인 2018.10.11  18:00:24

공유
default_news_ad2

- 기본·망원·초광각·심도 4개의 카메라로 다양한 기능 제공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A 갤럭시 이벤트’에서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후면에 4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9’을 공개하는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의 모습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후면 4개의 눈을 담은 ‘갤럭시A9’을 출시해 일상을 찍고 공유하는 최상의 사용성을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가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A 갤럭시 이벤트’를 열고,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후면에 4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9’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고동진 삼성전자 IM(IT·모바일)부문장(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세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A시리즈 제품을 소개하게 됐다”며 “세계 최초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A9’은 일상 생활의 순간순간을 보고 느끼는 그대로 기록하고 공유하기를 원하는 사용자들에게 최상의 사용성을 제공한다.

‘갤럭시A9’은 스마트폰 후면에 2400만화소 기본 렌즈뿐 아니라 망원 렌즈, 초광각 렌즈, 심도 렌즈를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사용자가 보고 느끼는 세상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는 쿼드 카메라를 세계 최초로 탑재했다.

‘갤럭시A9’은 광학 2배줌을 지원하는 1000만화소 망원 카메라를 탑재해 먼 거리에서도 피사체의 세밀한 부분까지 선명하게 촬영이 가능하다.

또 사람의 시야각과 유사한 화각 120도의 800만화소 초광각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보고 있는 장면 그대로 촬영이 가능하다. 기존 대비 더 많은 풍경을 한 번에 담을 수 있고, 더 많은 사람들과 단체 사진을 촬영하는데 유용하다.

‘갤럭시A9’은 2400만화소 카메라와 500만화소 심도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촬영 전후로 자유자재로 보케(Bokeh) 효과를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이용해 마치 프로 사진작가가 촬영한 것과 같이 특정 피사체를 더욱 또렷하게, 배경을 흐릿하게 표현해 준다.

특히 ‘갤럭시 A9’은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인공지능 기반의 ‘인텔리전트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촬영 장면에 따라 모드를 변경하거나 필터를 적용하지 않아도 최상의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갤럭시A9’의 2400만화소 전면 카메라로 언제 어디서나 선명한 셀피 촬영도 가능하다. 특히, 저조도 환경에서는 디스플레이와 발광다이오드(LED)의 광원을 활용해 보다 밝게 셀피를 촬영할 수 있고, 인물의 좌우 혹은 전면에 조명 효과를 줄 수 있는 ‘프로 라이팅’ 기능도 지원한다.

‘갤럭시A9’은 18.5대 9 화면 비율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에 6.3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3800mAh 대용량 배터리로 하루 종일 충전에 대한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A9’은 6GB 와 8GB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모두 128GB 내장 메모리· 최대 512G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해 더 많은 사진이나 파일 등 저장할 수 있다.

‘갤럭시A9’은 11월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