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감] 금융위, 與 보좌진 특채 논란…최종구 “입법 활동 자문에 도움”

기사승인 2018.10.11  17:51:51

공유
default_news_ad2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수진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금융위원회가 민병두 의원실 비서관 출신 인사를 채용한 것을 두고 ‘특혜채용’이라고 지적했다. 

11일 금융위를 상대로 이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은 노태석 금융위 정책전문관의 채용 과정을 문제 삼았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2월 전문임기제 공무원(가급·4급 상당) ‘정책전문관’을 신설하고 민 의원실의 노태석 전 비서관을 채용했다. 전문임기제 공무원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해당 분야에 전문성이 있는 외부 인력을 수혈하는 제도로 금융위는 당시 공개 채용을 진행했다. 당시 서류전형 경쟁률은 7대 1이었다. 

이 날 김 의원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에게 “소관 상임위원회 여당 의원실에 직전까지 비서관을 했던 사람을 특채하다니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금융 전문 지식을 보유한 인재이고 입법 활동 자문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금융위 소관 상임위의 여당 의원실 비서관이 그 자리로 간 것은 특혜라는 주장이다. 공개 채용을 했더라도 노태석 정책전문관은 국회 비서관 당시 대학 초빙교수를 동시에 하면서 국회에 겸직 신고를 하지 않고 연구 논문 표절 등 결격 사유가 있었는데도 채용됐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민 의원실 출신 비서관을 처음부터 의도하고 뽑은 것이냐”, “멀쩡히 여당 의원실에서 일하던 직원이 갑자기 행정부로 가서 일하는 게 국민이 볼 때 자연스럽겠냐”, “야당 의원실 출신도 특채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최 위원장은 “겸직·표절 논란은 금융위에 근무하기 이전의 일이라 어떻게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것까지 챙기지 못한 것은 아쉽다”며 노 전문관을 특정해서 채용한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박수진 기자 soojina627@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