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원시, 시민과 관광객이 어울리는 문화관광장터 개최

기사승인 2018.10.12  11:21:23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 광한루원 북문앞에서 나눔과 소통 ‘꽃담장’ 마련

시민과 관광객이 어울리는 문화관광장터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남원시

[매일일보 김상진 기자] 남원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문화관광장터 ‘꽃담장’이 남원의 대표 관광명소인 광한루원 북문 앞에서 열린다. 남원시는 10월 13일과 27일, 그리고 11월 3일과 10일 모두 4차례 장터와 함께 문화버스킹, 시민과 함께하는 파티 ‘예촌싸롱’을 남원예촌 문화광장과 거리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장터 ‘꽃담장’은 지역문화 작가들이 참여하여 만든 수공예품의 열린 프리마켓과 함께 시민과 단체들이 함께하는 나눔장터 벼룩시장, 지역농부와 엄마들이 준비한 건강한 먹거리, 문화골동품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 외부 초청셀러들이 참여하여 장터의 매력을 높이고 생산자와 소비자를 잇는 나눔과 소통의 행복문화장터를 만들 계획이다.

꽃담장은 친환경 생태문화장터를 지향해 전통과 청정도시 남원의 위상을 정립하고 다음세대를 위한 지속가능한 마켓으로 만들기로 했다. 또, 일회용품과 플라스틱을 최대한 안 쓰고 음식물을 남기지 않는 장터를 만들기 위해 그릇과 컵을 대여하는 시스템도 운영할 예정이다. 남원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양경님)는 그릇의 대여, 반납 및 설거지 등을 맡아 친환경 꽃담장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남원시관계자는 “꽃담장을 시민과 함께하는 나눔과 소통의 새로운 생태문화 장터로 만들고 이를 통해 광한루원 관광객이 남원예촌과 주변 상가로 동선을 형성하는 단초가 되길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상진 기자 zasx669@naver.com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