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언행 각별히 유의하라” 최후통첩 받은 전원책

기사승인 2018.11.08  15:20:09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 결별 수순 관측까지...김병준 "당내 요구 상당"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자유한국당이 8일 조직강화특위 위원인 전원책 변호사에게 전당대회 연기는 불가능하고, 조강특위 본연의 활동에 충실해달라는 등 사실상의 최후통첩을 공식적으로 전달하기로 했다. 이는 전 변호사로 인해 당내 혼란이 가중되는 것을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 겸 조강특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는 그동안 공포했던 내년 2월 전대를 비롯한 모든 일정에 어떤 변화도 있을 수 없음을 확인했다. 조강특위 역시 (이러한) 비대위의 결정을 준수해 그 내용을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강특위의 활동 범위와 내용·기한에 대해 분명히 얘기했다"면서 "조강특위의 활동 기한은 2월 전대를 기점으로 역산해 1월 중순 이전이며 당협위원장의 재선임과 교체 여부 결정은 12월 중순으로 이 기한은 어떤 경우에도 변경 불가"라고 밝혔다. 또 조강특위의 역할은 사고 당협에 대한 재선임·교체, 새로운 조직위원장 공모이며, 이 역할을 벗어나는 것은 당헌·당규 위반이라는 점도 공식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전날 전 변호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당협위원장 교체와 인적 쇄신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2월이나 3월로 전대 기한을 정하는 건 코미디"라면서 "'죽어도 2월'이라면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발언한 바 있다. 그는 전대 일정을 7월로 늦춰야 한다는 입장이다.

비대위는 또한 이날 전 위원의 돌출 발언에 대해서도 주의를 당부하기로 했다. 전 변호사는 조강특위 위원으로 선임된 이후 "태극기 부대 재평가"나 "단일지도체제 옹호" 등의 발언을 쏟아냈고, 이를 두고 당내에 전 변호사가 조강특위 본연의 역할을 넘어 '월권'을 하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고조됐다. 이와 관련, 김 사무총장은 "조강특위 구성원은 당헌⋅당규상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뜻도 전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렇듯 양쪽의 갈등이 격화되면서 조강특위 구성 한 달 만에 결별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전 위원이 (비대위 의견을) 수용하지 않는다면 (전 위원의) 거취를 재고하겠느냐'는 질문에 "미리 당겨서 얘기는 안 드렸으면 한다"면서도 "의원들의 요구가 상당하다"며 사실상 긍정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