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안전보건공단, 2018년 보건관리자 전국대회 개최

기사승인 2018.11.09  17:25:39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2018년 보건관리자 전국대회 모습. (사진=안전보건공단)

[매일일보 강세민 기자]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은 9일 고용노동부가 후원하고 5개 유관기관이 함께하는 ‘2018년 보건관리자 전국대회’를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5개 유관기관은 ‘대한산업보건협회’, ‘직업건강협회’, ‘한국산업위생협회’, ‘보건관리전문기관협의회’, ‘기업체산업보건협의회’이다.

올해로 3회 차를 맞은 이번 대회는 과로사, 감정노동, 화학물질 질식․중독 등 근로자 건강관련 이슈와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전국 보건관리자 6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망사고 감소를 위한 정책에 부응하고 모든 역량을 집중 할 것을 결의했다.

아울러 보건관리자 역량 강화를 위해 산업보건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담은 특강과 직업건강 분야별 강좌가 진행됐다.

특히 분야별 강좌에선 질식·중독 예방을 위한 시스템적 접근 및 환기예측시뮬레이션 활용 방안 등 3개 강좌가 실시되어 정보를 공유했다.

이와 함께 사업장 보건관리 우수사례(포스터) 발표와 근로자 건강관리에 헌신한 보건관리자 시상식도 개최됐다.

안전보건공단 박두용 이사장은 “산재로 인한 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사업장 보건관리자와 같이 일선에서 땀 흘리는 안전보건 전문가들의 노력과 역량이 중요하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노동자 생명보호에 대한 인식과 사업장의 보건관리 수준이 한층 향상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강세민 기자 semin3824@naver.com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