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찰, ‘쪼개기 후원’ 의혹 황창규 KT 회장 검찰 송치

기사승인 2019.01.17  15:26:28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황창규 KT 회장.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경찰이 국회의원에 ‘쪼개기 후원’을 한 혐의로 황창규 KT 회장 등 일부 전·현직 임원들을 기소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7일 황 회장 등 전·현직 임원 7명을 정치자금법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또 KT법인은 정치자금법상 양벌규정을 적용해 입건 후 송치하기로 했다.

황 회장 등 KT 전·현직 임원은 지난 2014년 5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법인자금으로 상품권을 매입한 이후 되팔아 현금화하는 ‘상품권 깡’으로 비자금 11억원을 조성해 이 중 4억3790만원을 국회의원과 총선 출마자 등 99명에게 불법 정치후원금을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KT가 1인당 국회의원 후원 한도(500만원)를 피해 후원금을 내기 위해 쪼개기 방식으로 후원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작년 6월 황 회장 등 핵심 피의자 4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후원금을 받은 쪽도 조사해야 한다”며 영장을 기각한 바 있다.

현행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으나 법인이나 단체가 관련된 돈을 정치자금으로 제공하는 행위도 금지하고 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