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부겸 “박원순 서울시장의 광화문광장 설계안, 있을 수 없다”

기사승인 2019.02.15  20:43:35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김부겸(왼쪽)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5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새 광화문광장 설계안에 대해 “있을 수 없다”며 거듭 비판했다.

그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유튜브 채널인 ‘씀’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서울시가 조정 여지가 있다고 해 지켜봐야 하지만 서울시 안 대로 한다면 정부서울청사 마당과 뒤편을 뺏기게 돼 청사 자체를 못 쓴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광장을 어떻게 배치할지에 대한 도시 계획 권한은 서울시에 있지만 건물 주인은 우리와 상의도 없이 ‘앞마당을 이렇게 쓸테니 뒷마당을 내놓으라’라고 하면 어떻게 받아들이겠는가”라고 했다.

김 장관은 “박 시장이 광화문 재구조화 작품을 추진하며 세세한 것까지 체크를 못한 것 같다”며 “행정안전부는 정부 광화문 청사에 있는 정부 주요 부서들을 잘 유지하고 관리할 책임이 있다”고 언급했다.

또 “박 시장과의 공개설정 이후 박 시장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지 못해 조정 기간이니 조정이 어느 정도 되면 만나자고 메시지를 보냈다”며 “당시 싸운 건 아니고 서로간에 신뢰가 있으며 박 시장과는 벌써 35년된 오랜 관계로 그분이 인권변호사를 한 재야 시절 도움을 많이 받았고 대학으로는 박 시장이 1년 선배이자 나이로는 두 살 위로 친한 사이다”라고 설명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