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1월 신설 법인 9944개… 역대 두 번째 최고치

기사승인 2019.03.13  12:00:04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 제조업, 음식료품·기계·금속업 중심 3.7% 증가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올 1월 신설법인 수가 통계 작성 이후 역대 두 번째 최고치를 기록했다.

13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신설 법인 동향에 따르면, 올 1월 신설된 법인의 수는 전년동월대비 1.0% 줄어든 9944개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월 신설된 법인의 수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24.5%)에 대한 기저 효과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통계 작성 이후(2000년 1월) 두 번째로 높은 신설 법인 수를 기록했다.

1월 신설법인 주요 특징을 살펴보면, 업종별 비중은 도소매업(2025개, 20.4%), 제조업(1922개, 19.3%), 건설업(1195개, 12.0%), 부동산업(1063개, 10.7%) 순으로 법인이 새로 설립됐다. 제조업은 지난해 갑자기 늘어난(16.6%) 기저 효과에도 불구하고, 음식료품과 기계·금속 제조업을 중심으로, 3.7%(69개) 늘어났다.

서비스업은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85개, 10.9%), 정보통신업(41개, 5.2%), 교육서비스업(28개, 26.4%) 등의 고부가 가치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2.6%(165개)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40대(3392개, 34.2%), 50대(2656개, 26.7%), 30대(2118개, 21.3%) 순으로 법인이 새로 설립됐다. 39세 이하 청년층의 신설 법인은 정보통신업(55개, 20.8%), 제조업(16개, 3.5%) 등을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2.4%(67개) 늘어 지난해 증가세를 이어 갔다.

성별로는 여성 법인이 지난해 대비 1.7%(41개) 늘어난 2,518개, 남성 법인은 지난해 대비 1.8%(138개) 줄어든 7,426개가 새로 설립되었다. 전체 신설 법인에서 여성 법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25.3%로 지난해 같은 달과 대비하면 0.6%포인트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경기(119개, 4.8%), 대전(40개, 19.0%), 인천(32개, 8.0%) 지역을 중심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대비하여 법인 설립이 늘어났으며, 수도권에 신설된 법인의 수는 6,000개(60.3%)로 전체 신설 법인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지난해 같은 달과 대비하여 1.1%포인트 늘어났다.

나기호 기자 nakh@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