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진칼, 29일 주주총회…“KCGI 주주제안 조건부 상정”

기사승인 2019.03.15  07:17:30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 14일 이사회 열고 정기주총 안건 결정
사내이사 후보로 석태수 현 대표이사 재추천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한진칼이 오는 29일 제 6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한다. KCGI 측의 주주제안은 조건부로 주주총회 안건에 상정하기로 했다.

한진칼은 14일 서울 소공로 한진칼 본사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제6기 정기주총 날짜를 오는 29일 개최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사 선임건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정기주총 안건을 결정했다.

한진칼 이사회에서는 현 사외이사 임기 만료 등에 따른 신규 사외이사 후보로 주인기 씨, 신성환 씨, 주순식 씨를 추천했다. 또 올해로 임기가 만료되는 석태수 현 대표이사를 사내이사 후보로 재추천했다.

주인기 후보는 한국인 최초로 국제회계사연맹(IFAC) 회장에 취임한 인물이다. 국제회계감사 및 국제회계윤리 수준으로 경영 투명성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한진칼 측은 밝혔다.

신성환 후보는 금융연구원장을 역임한 금융 전문가다. 정부 정책 수립, 학술 분야 등 다양한 경험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주순식 후보는 공정거래위원회 상임위원을 역임했으며, 기업의 다양한 거래행위를 감독하면서 공정거래위원회가 온당한 처분을 하도록 노력을 기울인 바 있다. 주 후보는 더욱 전문화 되고 복잡해지는 공정거래 법규에 대한 위반 리스크를 예방하고, 윤리경영 및 협력 업체와의 상생을 통한 기업의 지속 가능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한진칼 측은 설명했다.

한진칼 이사회는 “그룹과 연관 없는 독립적인 인사들로 사외이사 후보를 구성했다”면서 “특히 현 이사회가 그룹 지배구조 및 투명경영 전문가가 없다는 외부 지적을 반영해 공정거래∙회계∙금융∙정책 분야의 전문가로 후보를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또 한진칼 이사회는 그룹 전반에 대한 폭 넓은 이해와 풍부한 실무 경험을 갖춘 석태수 현 대표이사에 대해 지주회사의 사내이사로서 그룹을 발전시키고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해 사내이사 후보로 재추천했다.

특히 한진칼 이사회는 이날 그레이스홀딩스(KCGI) 측의 주주제안을 조건부로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키로 결정했다. 그레이스홀딩스의 주주제안에 대한 서울 중앙지법의 ‘안건상정가처분 인가결정’에 따라 한진칼은 그레이스홀딩스의 주주제안을 일단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했다.

그러나 한진칼이 서울고등법원에 항고하고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어 법원이 한진칼의 손을 들어 줄 경우 그레이스홀딩스의 주주제안은 이번 주주총회 안건에서 최종 제외될 전망이다.

한편 한진칼 이사회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보통주는 주당 300원, 우선주는 주당 325원의 배당안을 결정했다. 이는 최근 ‘비전 2023’에서 밝힌 바와 같은 2018년 당기순이익의 약 50% 수준이다. 한진칼은 향후에도 주주 친화적 정책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