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시 소환’ 승리·정준영… ‘성매매·몰카’ 등 밤샘 조사

기사승인 2019.03.15  00:29:05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왼쪽부터) 가수 정준영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후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이동욱 기자] 성매매 알선·경찰 유착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해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조사는 자정을 넘겨 밤샘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조사에 앞서 승리는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 받고 피해 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으며,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성접대, 불법 동영상 촬영·유포, 경찰 유착 의혹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동욱 기자 dongcshot@m-i.kr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