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해시, “2019년 스포츠계는 풍년”···4개 실업팀 합동 창단식 개최

기사승인 2019.04.15  17:31:16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 2023년 전국체전 주개최지 선정에 이어 관내 실업팀 창단

김해 4개 실업팀 합동창단식 개최 모습. (사진=김해시)

[매일일보 강세민 기자] 김해시(시장 허성곤)가 스포츠계 풍년의 해를 맞고 있다.

최근 2023년 전국체육대회 주개최지로 선정된데 이어 15일 김해 4개 실업팀이 합동 창단식을 갖고 올 전국체전 출전을 목표로 담금질에 들어갔다고 시가 밝혔다.

시에 따르면 구단주인 김해시(시장 허성곤)와 부경양돈조합(조합장 이재식), 대저건설(대표이사 박경호), 김해도시개발공사(사장 조돈화)는 김해시비즈니스센터 5층 대연회장에서 4개팀 합동 창단식을 개최했다.

이날 창단식에는 각 실업팀 구단주들을 비롯해 시·도의원, 경상남도체육회, 김해시체육회, 각 종목협회 관계자 등 130여 명의 체육인이 참석했다.

특히 경상남도체육회에서는 각 종목별로 1억 원씩 총 3년간 지원을 약속하는 창단지원금 증서를 각 구단주들에게 전달하며, 경남도 체육 발전을 견인하는 실업팀으로 성장하기를 희망했다. 

이에 앞서 이들 구단주들은 지난해 12월 실업팀 창단 업무협약을 맺은 뒤 지난달 각각 역도(혼성), 볼링(남자), 태권도(여자), 사격(여자) 실업팀의 지도자 5명과 선수 18명을 선발, 창단작업을 마무리한 바 있다. 

허성곤 시장은 “이번 실업팀 창단은 2023년 경상남도(김해시) 전국체육대회 성공 개최를 위한 의미 있는 첫 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며 “각 종목 선수단에 시민 여러분의 아낌없는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세민 기자 semin3824@naver.com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