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기보, ‘2019년 제1회 청년·기술창업교실’ 개최

기사승인 2019.04.15  17:39:42

ad34

공유
default_news_ad2
기술보증기금 전경.

[매일일보 강세민 기자]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은 ‘2019년 제1회 청년·기술창업교실’을 오는 5월 22~24일까지 대전시 서구 소재 대전무역회관에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청년층의 성공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교육은 만 19~39세 이하의 청년이 대상이다. 분야는 제조, 정보통신(ICT), 신재생에너지, 4차산업 혁명분야, 지식문화산업 등 기술기반 업종을 영위하는 예비창업자(창업 후 3년 이내 초기창업자)로 4월16일부터 5월13일까지 기보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전액 무료로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효과적인 프레젠테이션 기법 △알기 쉬운 세금과 세무/투자 전략 △비즈니스 모델 최적화 고객 개발 △청년 Start up을 위한 투자의 이해 △R&D 준비와 절차 기술로드맵 및 사업계획서 작성 실습 등으로 예비창업자 및 초기창업자의 실제 창업환경에 맞추어 구성된다. 

수료자에게는 기보의 예비창업자 사전보증 및 청년창업우대보증 대상자로 추천하여 창업초기 기술개발 및 사업화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며, 일부기업에 대해서는 진단컨설팅 등의 혜택도 별도 제공할 예정이다.

기보는 청년층의 성공적인 창업과 안정적인 사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2012년부터 청년·기술창업교실을 운영해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1897명의 수료생을 배출 및 1200여억 원의 기술보증을 지원하는 등 기술기반 창업기업 발굴과 육성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기보 관계자는 “기보는 정부의 제2벤처붐 조성 계획에 맞춰 개방형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고자 수요자 맞춤형 창업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으며, 창의적인 기술과 아이디어가 사업화로 연결되고 청년들이 성공적으로 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강세민 기자 semin3824@naver.com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베스트 클릭 뉴스

item77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